본문 바로가기

커피 속 설탕이 당분 섭취 '주범 1위' [건강커뮤니티 > 건강 이슈정보] for Mobile


[비만/다이어트] 커피 속 설탕이 당분 섭취 '주범 1위'

베짱이 조회 : 2,624
한국인 당분 섭취 경로

우리나라 사람은 커피로 당분 섭취를 가장 많이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 2008년부터 2010년까지 한국인의 당분 섭취 경로를 조사한 결과, 커피가 가장 큰 비율(33%)을 차지했다. 우리나라 사람이 섭취하는 당분 중 3분의 1이 커피에 탄 설탕이라는 의미이다. 이 조사에서 말하는 '커피'는 인스턴트 커피, 자판기 커피, 캔커피 등을 포함한다. 믹스커피에는 한 봉지당 약 6.1g의 설탕이 들어 있다.

커피에 이어 주스 등 음료(21%), 과자·빵(16%), 콜라·사이다 등 탄산음료(14%), 유제품(8%)이 뒤를 이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청 영양정책과 이우영 연구관은 "18세까지는 주요 당분 섭취 식품에 커피가 들어가지 않는데도 전 연령대 평균 당분 섭취 1위 식품을 커피가 차지했다"며 "이는 19세 이상이 커피를 워낙 많이 마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장안대 식품영양학과 이미영 교수는 "흔히 담배나 술만 중독된다고 생각하지만, 당도 중독된다"며 "인슐린이 혈액 속에 들어온 당을 분해해서 혈당 수치를 떨어뜨리면 단 음식이 다시 먹고 싶어져 당에 중독된다"고 말했다. 커피를 통한 당분 섭취를 줄이려면, 커피 자체를 줄이거나 커피에 설탕을 타지 않으면 된다. 이미영 교수는 "커피를 줄이지 못한다면 커피 마시는 양만큼 물을 마시라"고 말했다. 물을 최대한 많이 마셔서 당분을 소변으로 배출하라는 조언이다.

한편, 한국인의 하루 평균 당 섭취량은 2010년 61.4g으로, 2008년보다 23% 늘어났다. 이우영 연구관은 "밥 등 주식을 통한 당 섭취량은 3년간 4%밖에 늘지 않았는데, 가공 식품을 통한 당 섭취량이 41% 증가했다"고 말했다.

건강 이슈정보

분류
Total 409 RSS
List
 1  2  3  >  >>

전화상담 요청하기

- -

원하는 시간에 상담전화를 드리겠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이용자 동의사항
동의합니다. 동의하지 않습니다.